PR CENTER

NEWS

보도자료 내용

보도자료 “전쟁만큼이나 심각한 출산율 문제, 기업 모두가 나서야”

2018-09-20 관리자 · 306

no_images




-중소기업 파격 출산지원금제도 덕신하우징 화제

-김명환 회장실제적인 혜택이 중요...아이 수 가리지 말고 지원해야

 

 “마음이 평안해야 미래 계획이 되는 게 아니겠어요. 그래야 일터에서 의욕적으로 일하고, 그것이 결국 기업으로 돌아오고 나라를 지탱하는 선순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건축용 데크플레이트 기업 ㈜덕신하우징의 서울 양천구 사옥건물 외벽은 실종아동들의 얼굴과 정보가 인쇄된 대형 현수막으로 덮여있다. 이 기업 김명환 회장(67)의 차량에도 잃어버린 아이들의 사진이 둘러싸여 있다.

누가 자세히 보겠느냐는 회의론도 있지만 수 년 째 이어오고 있는 김 회장의희망의 고집이다. 이 회사 임원들의 차량도 모두 같은 모습이다. 회사 내 광고·홍보물에도 실종아동 정보를 담는다.


김 회장은 실종아동찾기 캠페인을 비롯한 어린이 지원활동에 기업 사회공헌사업의 대부분을 집중하고 있다. 그런 그가 최근 파격적인 사내 복지정책 확대로 그 폭을 넓혔다.

출산장려금을 첫째아이부터 500만원, 둘째 1000만원, 셋째 2000만원이라는 파격적인 금액으로 지급하고 생산직 근로자들에게는 결혼장려금과 학자금도 지원하는 복지혜택을 시행하기로 한 것이다.


경기악화와 기업들의 체감경기 하락으로 불요불급한 비용은 줄이는 요즘 기업 경영의 추세와 역행하는데다 중소기업으로서 대기업에 필적할 수준의 지원금을 책정한 것으로 업계에 적잖은 이목을 끌었다. 특히 최근 인구절벽이라는 국가적 문제가 크게 대두된 상황인터다. 


김 회장은전쟁 때에도 아기가 많이 태어났는데, 출산율이 1명도 되지 않는다는 건 전쟁만큼이나 심각한 문제라며지금까지 어린이들의 미래를 위한 투자에 집중해왔지만, 아이들 자체가 부족하면 무슨 의미가 있겠나. 내 주위에서부터 출산율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덕신하우징 사내복지의 핵심은 출산지원금이다. 보통 지자체 및 기업체들이 지원하는 출산장려금은 셋째 자녀 출산 시 높은 금액을 지급하는 형태지만, 이 회사는 첫째 아이부터 지원을 크게 한다.

 

김 회장은모든 지원은 실제적인 혜택이 돼야 한다. 먼 미래의 일로 여겨지는 것이라면 큰 지원이라고 해도 결국 실효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당장의 출산계획에 도움이 되도록 가능한 수준에서 지원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이 회사에는 이렇게 출범한 복지제도의 첫 수혜자가 탄생했다. 출산휴가에 들어간 공사관리팀의 한 대리 사원이 지난달 첫째아이를 출산한 것이다. 김 회장은 이번을 계기로 신혼 직원들이나 기존 아이가 있는 직원들도 자녀계획을 세우길 바라는 뜻을 밝혔다.

아이 출산에서부터 생산직 근로자들에게는 결혼장려금과 학자금 지원이 더해진다. 근속 2년 이상의 직원들에게 무이자대출 제도를 기존 1500만원 한도에서 2000만원 한도로 증액하고, 근속 2년 이상 직원들에 대한 자녀 학자금 지원도 분기별 43만원, 대학생에 대해서는 최대 200만원을 지원한다.


김 회장은결국 일, , 보육문제가 해결돼야 출산율을 높일 수 있는데, 우리 회사에서만큼은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 출산을 꺼리는 일이 없도록 돕고 싶다이라며미래의 소비자가 유지돼야 기업도 유지되는 것이다. 많은 기업들이 출산율 문제를 공동의 문제로 생각하고 가능한 수준에서 노력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덕신하우징은 김 회장의 뜻에 따라 지금까지 직원들을 대상으로 부부동반 해외여행, 백두산 탐방, 독도음악회 등 다양한 사내 복지를 펼쳐왔으며나눔과 배려라는 사회공헌을 모토로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는 어린이들에게도 나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내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광복절에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초대해 중국 상하이에서광복음악회 및 역사탐방행사도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앞으로는 지금까지 개인적 차원에서 주로 해오던 기부활동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하기 위해 재단법인 무봉재단을 설립해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지원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자신이 있는 자리에서부터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이 전 사회로 퍼지면 반드시 해결될 것이라고 믿는 김 회장. 그의 작지만 큰 실천이 여느 대기업 지원책보다 여운과 시사점을 던져주는 때다.


이전글 이전글이미지덕신하우징, 9월 안전점검의날 행사
다음글 다음글이미지덕신하우징, 남원 골프영재 키운다